10/31 인생은 아름다워.

2010. 10. 31. 23:22 from 기록
1주일에 이틀 집에 있는 엄마랑

놀아드리는 차원에서 드라마를 같이 본다

인생은 아름다워.



뭐가 아름다운 인생인지는 모르겠지만

묘하게 드라마속 어머니랑  우리엄마랑 겹쳐지면서

자기일하면서 가족챙기느라 힘들고 반쪽된 엄마보면서

또 나도 모르게 울컥 하고 만다.



올 10월은 작년 10월보다 더 우울하고 힘들다.

혼자 버림받은 기분, 혼자 모든걸 다 짊어진 기분,

그 혼자 짊어진것을 어디다 버릴데도 없다는 기분

그리고 내 짐 나눠줄 사람 아무도 없다는 기분



난 누군가에게 짐 되지않을 자신있는데

난 누군가에게 항상 그의 편일 수 있는데

그의 짐 나눠 들 준비가 되어있는데

왜 내 짐은 아무도 못 나누게 해 두셨을까.

쉽게 갈라 들 수 없게 크게 묶어 두셨을까.



인생은 아름다운지 모르겠다.

내 일 말고도 나를 힘들게 하는 것 투성이니까

그리고, 이 모든 투성이들이

없어 사라지고 나면,

드문드문 생각나고, 그리워 질까봐 두렵다.

'기록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중독  (0) 2010.11.23
고통 #1  (0) 2010.11.12
10/31 인생은 아름다워.  (0) 2010.10.31
축하합니다.  (1) 2010.09.23
9/21 만월  (1) 2010.09.21
9/20 슬픈 이유  (0) 2010.09.20
Posted by SideQ 트랙백 0 : 댓글 0

댓글을 달아 주세요